본문 바로가기
제목 가족 위협받고 송금 묶여… 돌아가고 싶어도 못 가는 미얀마인들
작성자 장려려 작성일 2021.04.20
첨부파일 (0KBytes)

재한 미얀마 청년들이 18일 서울 성동구 주한 미얀마 대사관 무관부 앞에서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며 ‘세 손가락 경례’를 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재한 미얀마 청년들이 18일 서울 성동구 주한 미얀마 대사관 무관부 앞에서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며 ‘세 손가락 경례’를 하고 있다.

국내에서 두 달째 미얀마 민주화 집회에 참석하고 있는 재한 미얀마 유학생 마뚜자(이하 가명·23)씨는 최근 학교에 나가는 대신 사무보조직 아르바이트를 구했다. 미얀마 군부가 현지 은행을 폐쇄하고 가족들의 송금을 차단해 월세, 식비 등 생활비를 감당하기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학교에 등록은 했지만 평일에 회사에 나가야 해 수업은 계속 빠지고 있다.

그는 “코로나19로 외국인은 일자리 구하기도 어려워 생활고에 시달리는 미얀마 학생들이 많다”며 “어렵게 일자리를 얻긴 했지만 군부 탄압이 갈수록 심해져 고국에 있는 가족들과 친구들 걱정이 크다”고 말했다.


3년째 한국에서 일하고 있는 미얀마인 노동자 꼬아웅(36)씨는 좀처럼 일이 손에 잡히지 않는다. 아버지와 형제들은 현지에서 민주화 시위에 참여했다가 군부를 피해 도피하고 있어 생사를 알 수 없다. 집에 남아있는 어머니와 여동생도 군부 감시 탓에 연락이 어렵다. 가족들의 생계를 도우려고 한국에 왔지만 군부의 계좌거래 중단 조치로 월급을 부칠 수도 없다.

꼬아웅씨는 “가족들의 안위가 걱정돼 미얀마로 돌아가고 싶지만 시위 전력 때문에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바로 체포될 것”이라며 “군부 반대활동에 조금이라도 연루돼 있으면 100% 잡아가기 때문에 많은 재한 미얀마인들이 어쩌지 못하고 전전긍긍”이라고 전했다.

18일 서울 성동구 주한 미얀마 대사관 무관부 앞에서 만난 재한 미얀마 청년들은 한국 정부와 국민들의 도움을 호소했다. 군부의 영향력이 재외국민들에게도 뻗치면서 물질적·정신적 압박이 커지고 있어서다. 정범래 미얀마민주주의네트워크 공동대표는 “한국 내 대학생들과 시민단체들이 이들을 위한 모금 운동으로 지원에 나서고 있지만 보다 많은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재한 미얀마인들에 대한 지원에 나섰다. 최근 법무부는 장·단기 체류 중인 재한 미얀마들에 대해 지난달 15일부터 미얀마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인도적 특별체류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다만 비자가 만료돼 외국인보호소에 발이 묶인 미얀마인들의 문제는 해결될 기미가 없다. 정부는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강제 출국 조치를 하지 않기로 했지만 정치권에서는 당분간 이들의 석방을 허용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미얀마 청년들은 고국의 민주주의에 더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부탁했다. 꼬아웅씨는 “한국 정부와 국민들이 미얀마 민주진영이 군부에 맞서 세운 국민통합정부(NUG)를 공식 인정하고 후원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글 사진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이전글 제주 난민 신청자 대상 한국어 교육 수강생 모집
다음글 농촌 외국인근로자 주거환경 개선 지원

 

글목록